1천만 관광객이 다녀가는 전주역사 턱없이 비좁아 증개축 필요 지적

 

정동영 의원이 SR(수서발 KTX)에 여수행 노선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또 전주 관광객이 연간 1천만명인데 비해 역사가 비좁다며 증개축을 요구했다.

 

정동영 의원은 지난 24일 오후에 열린 국토교통부 업무보고에서 강호중 장관에게 전주역 경우 KTX가 다니면서 승객이 두 배로 증가했다여수행 전라선은 수요가 있기 때문에 SR 노선이 다른 교통편과 경쟁력이 충분하므로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요구했다.

 

정동영 의원은 또 “KTX 전라선 논산-여수 구간 10개 도시 중 가장 큰 도시가 전주이고, 전주 관광객이 연간 1천만명인데 대합실 좌석은 60석으로 간이역 수준이라며 “KTX 27개역 중 유일하게 방치된 역이 전주역인데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강호중 장관에게 질의했다.

정 의원은 장관과 코레일 사장이 한번도 전주역을 방문하지 않았다니 꼭 방문하고 나서 전주역사 증개축을 검토해 달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전주를 찾아오는 관광객은 최근 몇 년 사이에 급증했고 KTX 승객 역시 두 배로 늘었는데 전주역사 시설은 재래식을 면치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대부분의 KTX 역사는 지상 이동형인데 비해 전주역사는 재래식 형태인 지하 이동형으로 운영되고 있어 이용객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정 의원은 시골 간이역 같아서 정취가 있긴 하지만, KTX 시대에 걸맞지 않는 전주역 증개축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요구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 Previous : 1 : ··· : 106 : 107 : 108 : 109 : 110 : 111 : 112 : 113 : 114 : ··· : 2260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