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총리에 전북관련 국가예산 증액요구

정동영 등 국민의당 전북의원, ‘군산조선소 살리기

 

정동영 의원 등 국민의당 전북 출신 의원들은 오늘 유일호 경제부총리에게 전라북도에 대한 국가 예산의 적정 배분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정동영 의원과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와 조배숙, 이용호 의원 등은 오늘 오후 2시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실에서 유 부총리를 만나 2017년 예산심의 과정에서 기획재정부가 전북을 홀대하고 있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정동영 의원에 따르면 2015년도 예산은 전년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하였고, 2016년도는 0.7% 증액에 그쳤으며, 2017년도 당초예산은 3.5% 증액 편성되었지만 예산 심의과정에서 기재부가 증액을 반대하고 있다는 것이다.

 

정동영 의원은 내년 예산까지 마이너스를 기록하면 3년 연속해서 낙후지역인 전북이 홀대를 받는 것이라며 국가예산 배분의 형평성이야말로 국민주권의 바로미터라며 전북 예산 증액을 요구했다.

 

정동영 의원 등은 또한 가동 정지 위기에 몰려 있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이하 군산조선소) 문제를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해결할 것을 요청했다.

 

의원들은 현대중공업 조선소는 전라북도 제조업 매출의 1/4을 차지하는 최대 산업시설이며, 협력업체를 포함해 65백여 명을 고용하면서 군산시 제조업 근로자의 24%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가뜩이나 생산기반이 취약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전북지역에서 군산조선소가 문을 닫을 경우 전북은 재난수준에 처하게 된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해결노력을 촉구했다.

 

의원들은 울산에는 조선소가 여러 개 있어 일감을 나눌 수 있지만 전북 군산에서는 군산조선소가 유일하다며 유 부총리를 압박했다.

 

정동영 의원은 개성공단 입주기업은 물론 하청 및 납품업체 피해가 너무 크다하청, 납품업체들이 생존할 수 있도록 개성공단 유동자산 피해금액만큼은 최우선 예산 배정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유일호 부총리는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변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 Previous : 1 : ···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 : 2260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