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의 History

[20180803 서울경제 박우인 기자]

 

정동영 "소득주도성장 성과 크지않아..630만 자영업자·중기 살릴것"

 

■ 민주평화당 당권주자 인터뷰
"선거제도 개혁은 필수..연동형 비례대표제 실현"

 

“지난 10여년간 용산 참사, 쌍용자동차 파업 등 현장 경험이 많은 선장이 필요합니다. 민주평화당은 현장에서 길을 찾는 ‘정동영 노선’으로 가야 살 수 있습니다. ” 

민주평화당의 당 대표 후보 기호 3번인 정동영(사진) 의원은 진보와 보수 등 이념에 얽매이기보다 현장에서 대안을 얘기하는 ‘콘텐츠 정당’을 약속했다.  

정 후보는 3일 서울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중요한 가치는 민생의 삶을 개선하는 것이다. 실용적 개혁노선, 담대한 개혁노선이 우리가 가야 할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장 노선의 최우선 과제로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 마련을 꼽았다. 정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은 성과가 크지 않다”며 “630만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을 살리는 정당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정 후보는 구체적인 정책 구상으로 임차인을 30년간 보호하는 일본의 ‘차지차가(借地借家)’ 법을 벤치마킹한 ‘100년 가게 특별법’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차지차가법은 일본이 제1차 세계대전 이후 토지 및 건물의 이용관계 안정과 주택문제 해결을 위해 제정한 법으로 임대인은 계약 기간이 만료해도 정당한 사유 없이 세입자의 계약 갱신 요구를 거절할 수 없다.

정 후보는 이를 실현하기 위한 선결 과제로 선거제도 개혁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 소선거구제는 거대 양당의 승자독식을 가능하게 해 한국사회의 심각한 문제인 양극화와 불평등을 초래했다”며 “사회적 약자들도 국회에서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 등과 5당 연대를 통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정 후보는 언론인 출신으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권유로 정계에 입문한 뒤 통일부 장관, 대통합민주신당 대통령 후보를 지낼 만큼 경력이 큰 반면 ‘올드보이’라는 당 안팎의 지적도 받고 있다. 그는 이에 대해 “목적지에 다다를 수 있는 노선이 없는 정치는 우리가 봐왔듯이 소멸하고 만다”며 “통일부 장관으로 9·19선언과 개성공단을 만들어냈고 이후 10여년 현장에서 노동자 등 사회적 약자와 함께해왔다. 지금껏 걸어온 길을 보면 지금 평화당에 필요한 경험 있는 선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출처 : http://www.sedaily.com/NewsView/1S37UH8KMA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