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표 전북오지마라...비판 목소리

 

20160412 전라일보 김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12일 오후 전북방문을 앞두고, 국민의당 정동영(전주병)후보측이 작심한 듯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먼저, 정 후보 측은 이날 긴급논평을 통해 “문 전 대표가 전남을 방문한데 이어 이날 오후 전주를 찾는다. 문 전 대표는 지난 8일 광주 518민주묘역을 찾아 무릎을 꿇었다더니 오늘은 순천에서 '사죄의 절'을 올렸다”면서 “잘못을 뉘우치고 용서를 구하는 것은 아름다운 일이나 문 전 대표의 언행에서는 전혀 사과의 진정성을 찾아볼 수 없어 심히 유감이다”고 포문을 열었다.

 

정 후보 측은“지난 2002년 대선 국면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을 전략적으로 선택했던 호남민심은 더민주로 정권교체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대선승리를 위해 전략적으로 국민의당을 선택한 것이다. 그런대도 문 전 대표는 정계은퇴를 배수진으로 내세우며 호남인을 겁박하고 있다”면서 문 대표를 비판해 갔다.

 

특히, 정 후보 측은 지난 주말 문 전 대표의 전북 방문 시 “(전북은) 전국에서 작년 처음으로 6조 예산시대를 열었는데, 그 결정적 공을 세운 분들이 우리 당 후보들로 열심히 의정활동을 잘해서…”라고 말한 것을 두고, 강력하게 이의를 제기했다.

 

문 전 대표가 전북에 대해 너무 관심이 없고 무지하다는 게 바로 그것이다.

 

다시 말해 전북방문시 발언 가운데 ‘작년 처음’이 아니다. ‘예산 6조’는 3년째다. 3년째 제자리걸음으로 정정해야 한다는 게 정 후보 측의 설명.

 

또 전북의 예산증가율은 0.7%로 전국 꼴찌다. 전국 꼴찌에 ‘공을 세운 분’은 누구인가. ‘우리 당 후보들이 열심히 의활동을 잘해서’ 전국 꼴찌 하는가. 자찬할 것이 아니라, 죄송하다고 해야 맞다고 정 후보측은 거듭 강조했다.

 

정 후보측은 “이를 종합해 봐도, 문 전 대표의 안중에는 전북이 없다. 전북에 대해 너무 모른다. 알고도 그렇게 말했다면 전북을 너무 만만하게 본 것이다”면서 전북인에게 이중 삼중으로 상처를 입히지 말라고 엄중경고했다.

 

마지막으로 정 후보측은“문 전 대표가 전북 어는 곳에서도 무릎을 꿇었다는 말을 들어보지 못했다. 아마 오늘은 전주에서 무릎을 꿇고 머리를 조아릴지도 모르겠다”면서“그러나 전북사람 그 누구도 그의 언행을 진정성 있다고 믿지 않을 것이다. 아예 전북에 발을 들여놓지 마라. 전북사람들은 원치 않는다”고 꼬집었다.

 

 

출처 http://www.jeolla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480793

저작자 표시
신고

« Previous : 1 : ··· : 163 : 164 : 165 : 166 : 167 : 168 : 169 : 170 : 171 : ··· : 2260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