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삼성,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사업 백지화? 진실 밝혀야”

 

"백지화할 것이라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전북도민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20160530 브레이크뉴스 문흥윤 기자

 

 

정동영 국회의원 당선인은 30일 삼성그룹이 새만금 신재생 에너지 사업 관련 MOU를 파기할 것이란 의혹과 관련 "정부는 이번 사태의 진실을 전북도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동영 당선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지난 2011년 새만금에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추진, 투자하기로 전북도 및 국무총리실 등과 함께 MOU를 체결한 삼성그룹 측이 이를 백지화할 것이라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전북도민의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당선인은 "삼성그룹에 대해 투자계획을 철회하지 않기를 강력히 촉구한다"며 "삼성의 투자 MOU는 법적 강제성은 없는 것이지만 굴지의 대기업이 공식적 공개적으로 전북도민 앞에 한 약속이라는 점은 기업의 사회적 윤리적 책임에 비춰 그 무게가 비할 데 없이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전북도와 도민은 지금까지 삼성의 새만금 투자계획을 믿고 실제 투자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해왔다"며 "삼성의 투자가 이루어질 경우 새만금지역 투자 활성화 및 지역 경제 발전의 일대 전환점이 될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정동영 당선인은 특히 "이제, 2011년 MOU 체결 당사자인 국무총리실과 전북도, 삼성그룹 등 5개 기관은 MOU 체결 전후 과정에 대한 진실을 도민 앞에 상세히 밝힐 것을 촉구한다"며 "전북도민은 MOU 체결 전말에 대한 진실을 알 권리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출처 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445020&section=sc1

저작자 표시
신고

« Previous : 1 : ··· : 137 : 138 : 139 : 140 : 141 : 142 : 143 : 144 : 145 : ··· : 2260 : Next »


티스토리 툴바